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역대급 흥행 이어가는 2024 KBO리그, 500만 관중·매진 100경기, 이번 주말에 넘는다···이게 바로 ‘꺾이지 않는 흥행!’

지난달 4일 만원관중으로 가득찬 잠실구장. LG 트윈스 제공

지난달 4일 만원관중으로 가득찬 잠실구장. LG 트윈스 제공

이것이 바로 ‘꺾이지 않는 흥행’이다. 역대급 흥행을 이어가는 2024 프로야구 500만 관중 돌파를 눈 앞에 뒀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4일 “335경기를 치른 13일까지 누적 관중은 487만6982명이다. 500만 관중 달성까지 12만3018명을 남겨둬 이번 주말 달성이 유력하다”며 “또한 매진 경기는 98경기로, 10개 구단 체제 최다 매진 경기 수였던 69경기를 이미 넘었고 100경기 매진도 곧 달성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올해 프로야구는 10개 구단 모두 경기당 평균 관중 1만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전체 평균 관중은 1만4558명이다. 지난 시즌 같은 기간 대비 관중이 31% 증가한 것으로, 그야말로 ‘역대급 흥행’이다.

지난 2일 열린 KIA와 KT의 경기에서 매진된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광주 | 연합뉴스

지난 2일 열린 KIA와 KT의 경기에서 매진된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광주 | 연합뉴스

LG가 평균 1만8151명으로 1위를 달리고 있고 두산(1만7891명), KIA(1만7766명), 롯데(1만6277명), 삼성(1만6383명), SSG(1만5334명)까지 6개 구단이 1만5000명 이상의 평균 관중을 모았다.

매진 경기 수에서는 한화 이글스가 압도적인 1위를 달린다. 1만2000명을 수용하는 한화의 홈구장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는 13일까지 32경기가 열렸고, 이 중 24경기에서 입장권이 모두 팔렸다. 한화는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화요일 매진 경기(3회)를 만들었으며 지금까지 홈에서 열린 주말 시리즈(금~일) 18경기에서 모두 매진을 기록했다. 한화 외에도 KIA가 16회, 두산이 15회, 삼성이 10회로 두 자릿수 매진에 성공했다.

KBO리그는 345번째 경기가 열리는 15일에 500만 관중을 돌파할 전망이다. 10개 구단 체제에서는 가장 빠르다. KBO리그 전체로 시야를 넓혀도 332경기 만에 500만 관중을 돌파했던 2012시즌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빠르게 관중을 동원하고 있다.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가득 메운 팬들. 한화 이글스 제공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가득 메운 팬들. 한화 이글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