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유로2024XB조] ‘23초 실점’에도 디펜딩 챔피언은 강했다! 이탈리아, ‘다크호스’ 알바니아에 2-1 역전승…B조 2위 안착


23초 만에 실점하며 돌풍의 희생양이 될뻔했으나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보였다. 이탈리아가 알바니아에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Getty Images

23초 만에 실점하며 돌풍의 희생양이 될뻔했으나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보였다. 이탈리아가 알바니아에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Getty Images


23초 만에 실점하며 돌풍의 희생양이 될뻔했으나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보였다. 이탈리아가 알바니아에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이 이끄는 이탈리아는 1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BVB 슈타디온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유로 2024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알바니아에 2-1로 승리했다.

이탈리아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돈나룸마가 골문을 지켰고 디마르코-칼라피오리-바스토니-디 로렌초가 백4를 구축했다. 3선에는 바렐라와 조르지뉴가 위치했고 2선에 펠레그리니-프라테시-키에사가 포진했다. 최전방 원 톱에는 스카마카가 나섰다.

알바니아는 4-4-1-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스트라코샤가 골문을 지켰고 미타이-짐시티-아예티-후사이가 백4를 구축했다. 미드필더진에는 세페리-아슬라니-라마다니-아사니가 위치했고 2선에 바이라미가 포진했다. 최전방 원 톱에는 브로야가 나섰다.


경기 시작 22초 만에 선제골을 터트린 알바니아 네딤 바이라미. Getty Images

경기 시작 22초 만에 선제골을 터트린 알바니아 네딤 바이라미. Getty Images



이탈리아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 Getty Images

이탈리아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 Getty Images


경기 시작 23초 만에 알바니아의 깜짝 선제골이 터졌다. 이탈리아가 자신들의 진영에서 치명적인 스로인 실책을 범하면서 알바니아에 공을 헌납했다. 이후 바이라미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며 알바니아가 먼저 앞서 나갔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11분 이탈리아가 코너킥 상황에서 짧게 연결하며 준비된 패턴을 활용했고 펠레그리니의 크로스를 바스토니가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동점골을 터트렸다.

5분 뒤 이탈리아가 경기를 뒤집었다. 전반 16분 알바니아 진영에서 수비가 확실하게 처리하지 못하면서 흘러나온 공을 바렐라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역전골을 터트렸다.


전반 11분 동점골을 터트린 이탈리아 알레산드로 바스토니. Getty Images

전반 11분 동점골을 터트린 이탈리아 알레산드로 바스토니. Getty Images



전반 16분 역전골을 터트린 이탈리아 니콜로 바렐라. Getty Images

전반 16분 역전골을 터트린 이탈리아 니콜로 바렐라. Getty Images


빠르게 경기를 뒤집은 이탈리아는 이후 경기를 주도해나갔다. 전방에서 강한 압박을 펼치면서 알바니아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후반에도 경기 양상은 동일하게 흘러갔다. 이탈리아는 짧은 패스를 통해 점유율을 주도하면서 경기를 운영했다. 알바니아는 좀처럼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이탈리아의 공격을 막아내는 데 급급했다.

후반 막판 알바니아가 결정적인 동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 45분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공을 마나이가 가슴으로 받은 뒤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골문을 외면했다.

결국 이탈리아가 한 골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면서 2-1로 조별리그 첫 승리를 따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