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한 달 만에 다시 돌아온 김호령…이범호 KIA 감독 “외야 수비 강화 차원”

KIA 김호령.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호령. KIA 타이거즈 제공

KIA 외야수 김호령(32)이 1군으로 다시 돌아왔다.

KIA는 16일 수원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를 앞두고 1군 엔트리에 김호령을 불러들였다. 대신 내야수 변우혁을 1군으로 내렸다.

이범호 KIA 감독은 김호령을 불러들인 건 수비 강화 차원이라고 했다.

이범호 감독은 “우리가 외야수들이 필요하다. 외야 수비에서 중요하게 생각해서 호영이를 불렀다”라며 “우혁이는 컨디션적으로 봤을 때에는 아직까지는 조금 더 준비를 해야되는게 아닌가라고 판단을 했다”라고 밝혔다.

변우혁은 올해 15경기에서 타율 0.226 1타점을 기록했다.

김호령은 지난 5월10일 엔트리에서 말소된 후 37일만에 다시 1군으로 돌아왔다. 퓨처스리그 20경기에서 타율 0.283 1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이범호 감독은 김호령의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 감독은 “중요한 상황에 어떠한 선수를 써야하는데 대주자도 그렇고 상대 투수가 우투수, 좌투수인지에 따라서 호령이를 중견수로 한 번씩 쓰고 싶은 생각도 있다. 팀이 좀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는 방향으로 엔트리를 짰다”라고 했다.

이우성의 최근 컨디션이 좋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 감독은 “이우성을 1루를 시키면 되니까 1루수가 두 명까지는 필요가 없다”라고 했다.

외야수에 대해서는 “최형우가 지명타자로 들어가거나 나성범이 지명타자를 들어가야하는 상황에서 수비를 강화하기 위해 엔트리를 짜 놨다”라고 했다.

이날 KIA는 서건창(2루수)-소크라테스 브리토(좌익수)-김도영(3루수)-최형우(지명타자)-이우성(1루수)-나성범(우익수)-최원준(중견수)-한준수(포수)-박찬호(유격수)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