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침묵을 깬 저지, 시즌 26호포 ‘쾅’···ML 홈런·타점 단독 선두 질주!···양키스는 보스턴에 3-9 대패


애런 저지.  게티이미지코리아

애런 저지. 게티이미지코리아


잠깐 침묵을 지키고 있었던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의 홈런포가 다시 불을 뿜기 시작했다.

저지는 17일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경기에 3번·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저지는 1회초 첫 타석에서 일찌감치 홈런을 신고했다.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저지는 보스턴 선발 커터 크로포드를 상대로 볼카운트 1B-0S에서 한복판에 들어오는 86.8마일(약 139.7㎞) 커터를 받아쳐 그린몬스터 위를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쳤다. 타구 속도는 114.2마일(약 183.8㎞), 발사각은 45도였고, 비거리는 380피트(약 115.8m)가 찍혔다.

이 홈런은 지난 12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 이후 5경기 만에 터진 저지의 시즌 26호 홈런이다. 이 홈런으로 저지는 4년 연속 30홈런까지 단 4개만을 남겨두게 됐다. 뿐만 아니라 2위 거너 헨더슨(볼티모어 오리올스·22개)과의 격차를 4개로 벌리며 메이저리그 전체 홈런 선두를 굳건하게 지켰다.

다만, 저지는 이후 세 번의 타석에서는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크로포드에게 3구 삼진으로 물러난 저지는 양키스가 3-4로 추격하던 6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크로포드와 6구 승부를 펼쳤지만 바깥쪽 낮은 코스로 빠져 나가는 82.6마일(약 132.9㎞) 스위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리고 8회초 1사 1루에서 맞은 마지막 타석에서 보스턴의 불펜 투수 그렉 웨이서트를 상대로 5구 만에 낮은 코스로 들어온 92.5마일(약 148.9㎞) 싱커에 방망이도 휘둘러보지 못하고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양키스는 이날 보스턴에 3-9로 패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날 경기 후 저지의 성적은 타율 0.299, 26홈런 64타점이 됐다. 홈런과 타점, 볼넷(57개), 장타율(0.686), OPS(1.111)에서 메이저리그(MLB) 전체 1위이며 출루율(0.425)은 팀 동료 후안 소토(0.433)에 이은 2위를 달리고 있다.

저지는 2022년 62홈런을 쳐 로저 매리스가 1961년 세운 61개의 아메리칸리그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하고 개인 첫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시즌 후 양키스와 9년 3억6000만 달러(약 4973억원)에 계약한 저지는 지난해에는 부상에 시달리면서도 37개의 홈런을 쳐 가공할 파워를 뽐냈다.

올해는 4월까지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던 저지는 5월 한 달간 타율 0.361, 14홈런 27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금새 제 페이스를 찾았다. 그리고 6월에도 타율 0.392 6홈런 19타점으로 뜨거운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다. 이 페이스라면, 생애 두 번째 MVP는 따놓은 당상이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