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경기도 지고, 매너도 졌나? 유럽축구연맹 세르비아 인종차별 조사 착수

잉글랜드-세르비아팬들이 충돌한 현장을 지키는 경찰 병력. AP연합뉴스

잉글랜드-세르비아팬들이 충돌한 현장을 지키는 경찰 병력. AP연합뉴스

24년 만에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로 돌아온 세르비아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8일 잉글랜드가 지난 17일 독일 겔젠키르헨에서 열린 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1-0으로 무너뜨리는 과정에서 발생한 인종차별적 폭력 혐의와 관련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UEFA는 세르비아 축구협회가 스포츠 경기에 부적합한 것으로 보이는 물품의 투척과 도발적인 발언을 벌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UEFA는 “UEFA 윤리 및 징계 조사관의 징계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이번 조사가 잉글랜드 축구협회나 잉글랜드 선수들에게서 제기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당시 한 관중이 인종차별 행위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잉글랜드와 세르비아의 맞대결은 악명 높은 잉글랜드 훌리건과 극우세력과 합쳐진 발칸반도 훌리건의 충돌이 예상되는 고위험 경기로 분류됐다. 경기 전부터 겔젠키르헨역 인근에서 잉글랜드와 세르비아 팬들이 식당 야외테이블과 의자를 서로 집어던지며 폭력 사태가 벌어졌을 정도다. 독일 현지 경찰은 7명을 체포했는데 모두 세르비아 팬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