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경기 뛸 몸 아냐” 감기몸살 양의지, 이틀 연속 선발 제외

두산 양의지. 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양의지. 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공수 핵심 양의지가 이틀 연속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몸살감기 때문이다. 경기 후반 투입도 쉽지 않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19일 잠실 NC전을 앞두고 “몸살기가 조금 있다. 경기를 뛸 몸이 아니다. 휴식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언제 완전히 회복할 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이 감독은 “사람마다 다르다. 어제보다 오늘 좀 더 힘들어한다”며 “일단 오늘까지는 휴식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두산은 전날 양의지가 결장했지만, 대신 나선 김기연이 빈자리를 잘 메우면서 NC를 6-2로 꺾었다. LG를 0.5경기 차로 제치고 다시 단독 2위로 뛰어올랐다. 선두 KIA와 격차도 불과 2경기다. 양의지가 온전한 상태로 돌아올 때까지 김기연의 활약이 필요하다.

두산은 이날 전민재(유격)-정수빈(중견)-헨리 라모스(우익)-김재환(지명)-양석환(1루)-강승호(2루)-김기연(포수)-김대한(좌완)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전민재가 리드오프로 나선다. 라모스가 3번에 배치됐다. 정수빈과 김재환 2명을 제외하고, 스위치 히터인 라모스를 포함해 선발 야수 7명이 우타자다. 상대 선발인 좌완 대니얼 카스타노는 올 시즌 우타자 상대로 비교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좌타 상대 피OPS가 0.599인데 우타 상대로는 0.742다. 두산 선발은 최원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