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KT 안현민, ‘거포 자원’ 눈도장 쾅···이강철 감독 “‘안현민 홈런존’ 이름 써놓고 싶을 정도”

KT 안현민. KT위즈 제공

KT 안현민. KT위즈 제공

KT 안현민(21)이 거포 자원으로서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었다.

안현민은 지난 1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데뷔 첫 홈런을 터트렸다. 9회말 김민혁의 대타로 투입된 안현민은 몸 안쪽으로 날아오는 롯데 현도훈의 시속 144km 직구를 타격해 중견수 뒤 담장을 넘겼다. 타구 속도는 시속 160km, 비거리는 무려 130m였다.

이강철 KT 감독은 20일 롯데와의 경기 전 “안현민이 홈런으로 넘긴 담장에 ‘안현민’이라고 써줘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안현민의 장타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좋은 볼을 안 놓치고 장타를 칠 수 있느냐가 제일 중요한 건데 어제 보니까 꽉 찬 볼이었다”라며 “몸쪽으로 날아오는 볼을 치길래 ‘저걸 치네’ 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강철 KT 감독과 안현민. KT위즈 제공

이강철 KT 감독과 안현민. KT위즈 제공

안현민은 지난 16일 KIA전에서 프로 데뷔 2년 만에 1군 무대에 데뷔했다. 최근 뚝 떨어진 득점력을 보완하기 위한 이 감독의 한 수였다. 안현민은 기다렸다는 듯이 데뷔 무대에서 첫 안타와 득점을 기록했다. KIA전에서 8번 타자로 타석에 오른 안현민은 전날 롯데전에서는 2번 김민혁의 대타로 기용됐고 20일 경기에는 6번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득점력을 인정받아 한 계단씩 타순이 오르고 있다.

안현민은 고교 시절 ‘도루를 할 수 있는 포수’로 유명했다. 프로 데뷔 이후 외야수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군 복무를 하며 10kg가량 벌크업을 해 183cm에 100kg이라는 좋은 체격을 자랑하지만 빠른 발은 여전하다. 이 감독은 “발이 느린 선수였다면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진지하고 열심히 하는 선수여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안현민은 KT의 부족한 득점력과 스피드를 보완해줄 열쇠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