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바다 같은 캡틴 SON의 포용력···“우린 여전히 형제” 벤탄쿠르 사과 받아들여, 토트넘도 뒤늦게 입장 표명 “SON 전적 지지”


2022 카타르 월드컵 때 손흥민과 포옹하는 로드리고 벤탄쿠르.  게티이미지코리아

2022 카타르 월드컵 때 손흥민과 포옹하는 로드리고 벤탄쿠르.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캡틴의 포용력은 바다같이 넓었다. 자신을 향해 던진 인종차별적 농담, 그리고 다소 성의없어 보이는 사과에도 다 받아들였다며 감싸안았다. 결국 손흥민(토트넘)이 직접 나서 로드리고 벤탄쿠르로부터 시작된 자신을 향한 모든 인종차별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손흥민은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벤탄쿠르와 대화를 나눴다”며 “벤탄쿠르는 실수를 저질렀고, 그 실수를 인지한 뒤 내게 사과했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벤탄쿠르가 내게 공격적인 의도로 그런 얘기를 한 것은 아닐 것이다. 우린 여전히 형제이며,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또 “다가올 프리 시즌에 우린 다시 ‘원팀’으로 함께 싸울 것”이라며 논란을 잠재웠다.

우루과이 출신 벤탄쿠르는 지난 14일 자국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손흥민과 관련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벤탄쿠르는 프로그램 진행자가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을 하자 “손흥민 사촌의 유니폼을 가져다 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동양인은 다 똑같이 생겼다’는 인종차별적인 의미가 담긴 농담이었다.

로드리고 벤탄쿠르 인스타그램 캡처

로드리고 벤탄쿠르 인스타그램 캡처

이 일이 일어난 후 팬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손흥민에게 사과의 글을 남겼다. 하지만 계속해서 유지되는 것이 아닌, 24시간 후 저절로 삭제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이용한 사과문이었던데다 손흥민의 애칭인 ‘Sonny’를 ‘Sony’라고 적는 등 진정성에 의문부호가 붙었다.

이 과정에서 토트넘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자 영국 현지 인권 단체 ‘킥 잇 아웃’이 “손흥민에 대한 벤탄쿠르의 발언과 관련, 다수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 신고는 토트넘 구단은 물론 관계 당국에도 전달됐다”고 밝힘과 동시에 “벤탄쿠르는 자신의 발언이 잘못된 것이었다고 인정했지만, 이는 (손흥민을 넘어) 동아시아 전체는 물론, 더 큰 범위의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사건”이라며 문제제기를 하고 나섰다.

하지만 손흥민이 이렇게 직접 나서 벤탄쿠르를 감싸안음과 동시에 문제를 해결하면서 사태는 일단락됐다. 그동안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던 토트넘도 주장이 이렇게 직접 나서자 동시에 입장을 발표했다.

토트넘은 공식 SNS를 통해 “이 문제를 잘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다양성, 평등, 포용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겠다”며 “주장 손흥민이 논란을 뒤로 하고, 다가오는 새 시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전적으로 지지하겠다. 글로벌 팬과 선수단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우리 구단과 사회에는 어떤 종류의 차별도 없어야 한다”고 했다.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