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이게 우승후보? 졸전에 뿔난 英 축구 전설들···“다시 허술해진다”, “케인은 자석처럼 붙어있다”, “감독 문제가 크다” 작심 비판

덴마크와 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2차전 무승부에 아쉬워하는 잉글랜드 선수들.     프랑크푸르트 | 로이터연합뉴스

덴마크와 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2차전 무승부에 아쉬워하는 잉글랜드 선수들. 프랑크푸르트 | 로이터연합뉴스

‘우승후보’답지 않은 졸전에 잉글랜드 축구 레전드들이 끝내 폭발했다. 거친 비판을 가하며 날을 세우고 있다.

잉글랜드는 2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2차전 덴마크와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첫 경기에서도 세르비아에 1-0으로 힘겹게 이겼던 잉글랜드는 덴마크를 이겨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하려 했으나 고전을 면치 못하며 무승부에 그쳤다. 여전히 C조 선두지만, ‘우승후보’라는 위용에 전혀 걸맞지 않은 경기력은 팬들의 한숨을 자아내게 했다.

큰 기대를 갖고 이번 대회를 지켜보고 있는 잉글랜드 축구 레전드들의 한숨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앨런 시어러는 이날 경기 도중 “잉글랜드의 플레이가 다시 허술해지고 있다. 수비 쪽에서 카일 워커가 볼을 잡는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그럴수록 상대가 압박할 기회는 더 많아진다”고 지적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감독.     프랑크푸르트 | AP연합뉴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감독. 프랑크푸르트 | AP연합뉴스

특히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의 움직임에 대해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케인은 이날 선제골을 넣었지만,전체적인 활약은 좋지 못했다.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수비수로 활약했던 리오 퍼디난드는 “케인은 항상 같은 자리에 자석처럼 붙어 있다”고 꼬집었다. 게리 리네커도 “케인은 커리어 내내 득점, 그리고 공간 창출에서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미드필더들은 그가 더 많은 기회를 만들 수 있게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감독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았다. 퍼디난드는 케인의 활용법을 언급하면서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문제가 크다. 그가 케인을 쓰는 방식은, 포르투갈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쓰는 방식과 유사하다. 공격수가 모든 것을 떠맡아서는 안된다. 그렇게 되면 상대가 강한 압박을 할 경우 힘들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잉글랜드는 올리 왓킨스 같은 벤치 멤버를 십분 활용해야 한다. 감독은 경기에 맞게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시어러도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스스로의 문제에 대한 심각한 질문을 받을 것”이라며 “ 필 포든, 주드 벨링엄 같은 최고의 선수들이 경기장에 나섰지만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 수비의 존 스톤스 또한 마찬가지였다”고 했다.

잉글랜드는 26일 슬로베니아와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통해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프랑크푸르트 | AFP연합뉴스

프랑크푸르트 |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