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카즈키, 서울 이랜드 유니폼 입었다…피터는 수원 삼성으로

트레이드 후 서울 이랜드 유니폼을 입은 카즈키. 서울 이랜드 제공

트레이드 후 서울 이랜드 유니폼을 입은 카즈키. 서울 이랜드 제공

프로축구 K리그2의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서울 이랜드가 일본 출신 미드필더 카즈키와 호주 출신 미드필더 피터의 트레이드를 공식 발표했다. 두 팀은 21일 선수 맞교환을 통해 이번 이적을 성사시켰다고 밝혔다.

카즈키는 2013년 프로 생활을 시작해 일본 J리그 알비렉스 니가타, 반포레 고후, 오이타 트리니타,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거치며 200경기 이상을 소화했다. 그는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수원 삼성에 합류하며 K리그 무대를 밟았다.

지난 시즌 K리그1에서 16경기에 출전해 1골 2도움을 기록한 카즈키는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11경기에 출전,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중원에서 활약해왔다.

이랜드 구단은 “카즈키는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한 수준 높은 패스가 장점으로, 합류 후 중원에서 더 창의적인 공격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카즈키는 “팀의 목표인 승격을 위해 함께 싸우러 왔다. 모든 힘을 다해 플레이하겠다”고 전했다.

반면, 수원 삼성으로 이적하게 된 피터는 바르셀로나(스페인) 유스팀과 스토크시티(잉글랜드) 유스팀 출신으로, 프로 데뷔 이후 호주와 유럽 무대를 거쳐 지난해 충북청주FC에서 K리그2에 데뷔했다.

지난 시즌 충북청주에서 32경기를 소화하며 7골 1도움을 기록한 피터는 이번 시즌 서울 이랜드에서 10경기에 출전해 2도움을 기록 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