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비디오 판독으로 결정난 수비 방해 판정…‘격노’ 김태형 롯데 감독 “현장 심판들이 아니라는데 판독 센터에서 뒤집는 건 무슨 일인가”

20일 수원 KT전에서 항의하는 김태형 롯데 감독. 롯데 자이언츠 제공

20일 수원 KT전에서 항의하는 김태형 롯데 감독. 롯데 자이언츠 제공

20일 수원 KT전에서 퇴장당하는 김태형 롯데 감독. 롯데 자이언츠 제공

20일 수원 KT전에서 퇴장당하는 김태형 롯데 감독. 롯데 자이언츠 제공

김태형 롯데 감독이 20일 수원 KT전에서 나온 판정에 대한 불만을 크게 드러냈다.

김태형 감독은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의 경기를 앞두고 전날 심판 판정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시작은 “야구하다가 그럴 수는 있다”면서도 아쉬움이 진하게 드러났다.

전날 롯데는 8회 아쉬운 판정이 나왔다. 1사 1루에서 롯데 서동욱의 유격수 땅볼 때 1루에서 2루로 향하던 김동혁이 KT 유격수 신본기와 베이스에서 충돌이 있었다. 그런데 KT 측은 김동혁이 신본기의 수비를 방해했다고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수비 방해라고 인정해 타자 주자까지 아웃으로 선언됐다. 롯데는 허망하게 기회를 날렸다.

김태형 감독은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갔다. 김광수 코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그라운드로 걸어나가 심판진에게 항의를 했다. 그리고 퇴장을 당했다.

다음 날도 김 감독은 흥분이 아직 가라앉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김 감독은 “상황을 똑같이 적용을 해야되는데 고의성 여부가 다 다르다. 판독하는 사람이 기준을 어디에 두고 하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라며 “김동혁이 발목이 부러질뻔할 정도로 베이스에서 튕겨나갔는데 그걸 수비 방해라고 막았다고 하는 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방해라고 할 수도 없는 것”이라고 했다.

“웬만해서는 안 나가려고 했다”던 김 감독은 “1루 주자도 세이프다. 타구가 느리고 깊었다. 그런 것도 다 보고 해야지 않나”라고 했다.

김태형 롯데 감독. 롯데 자이언츠 제공

김태형 롯데 감독. 롯데 자이언츠 제공

김 감독이 심판진에게 들은 건 “심판진은 현장에서 본 대로 전달했다”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비디오 판독실에서 수비 방해라고 결정내려버린 것이다.

김 감독은 “심판들은 본인들은 (수비 방해가 아니라고) 그렇게 봤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하는데 판독 센터에서 뒤집어지는 건 무슨 경우인가. 그럼 주자가 베이스를 피해서 찍어야되나. 심판들도 확실하게 이야기를 할 필요가 있는데 판독실에서 아니라고 하면 아니게 되는 것이다. 심판들이 잘못하면 징계를 받고 그러지 않나”라고 말했다. 현장에 있는 심판들이 바로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비디오 판독실에서 명확한 기준을 정해줘야한다는 주장이다.

김 감독은 “고의성이 있느냐, 없느냐는 현장에 있는 심판들이 가장 정확하지 않나. 판독실에서 판단할 때에는 심판들이 눈으로 잡지 못하는 부분들을 보니까 정확하게 해야하지 않나. 기계적으로 판독실 판단만을 따를게 아니라 현장에서 심판들이 판단했을 때 더 정확한게 있다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야한다”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최근 현장에서 이런 아쉬운 목소리들이 적용되지 않는 것에 대해서도 불만이 컸다. 김 감독은 “현장의 이야기를 좀 들었으면 좋겠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비디오판독실을 찾은 허구연 KBO 총재. KBO 제공

비디오판독실을 찾은 허구연 KBO 총재. KBO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