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강경남, 한국오픈 둘째날 2타차 단독 선두…김민규도 5타 줄이며 추격

강경남이 특유의 ‘송곳 아이언’을 앞세우며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4억원) 둘째 날 단독 선두로 나섰다.

강경남.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강경남.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21일 충남 천안시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강경남은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기록하며 4타를 줄이며 중간 합계 8언더파 134타를 기록하며 선두에 올랐다.

2위는 23세의 ‘젊은피’ 김민규로, 중간 합계 6언더파 136타)를 기록했고, 이어 송영한이 3타를 줄이며 중간 합계 4언더파 138타로 3위에 올랐다.

이 날 그린 스피드는 4.2m로 역대 한국오픈 중 가장 빠르게 세팅됐다.

강경나은 2라운드에서 퍼트를 고민할 필요가 없을 정도 홀 가까이에 공을 붙이며 갤러리들의 환호를 받았다. 실제로 강경남이 2라운드에서 그린을 놓친 것은 단 두차례 뿐. 1번 홀에서 시작한 강경남은 10번 홀까지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뽑아냈지만 11번 홀(파4)에서 페어웨이와 그린을 잇달아 놓치며 첫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18번 홀(파5)에서 그린 가장자리에서 퍼터로 시도한 이글이 홀 바로 앞에서 멈춘 뒤 탭인 버디로 한 타를 더 줄여 둘째 날을 마무리했다.

강경남은 “원래 페이드 구질을 치는데 최근에는 스핀양을 줄이자 공이 스트레이트성으로 날아간다. 이것이 오히려 아이언으로 그린을 쉽게 공략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강경남과 김민규, 송영한은 3라운드 같은 조에서 경기하게 된다.

강경남은 “작년 대회 마지막 날 김민규와 같은 조에서 즐겁게 경기했다”며 “이번에도 후배들의 좋은 점을 배우며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배상문은 티샷 난조로 3타를 잃고 공동 11위(중간 합계 1언더파 141타)로 밀려났다.

디펜딩 챔피언 한승수는 12오버파 154타를 쳐 컷 기준 3오버파 145타를 넘지 못했다.

아마추어 선수 중에는 유일하게 국가대표 안성현이 공동 54위(3오버파 145타)에 오르며 컷을 통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