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마이누·워튼 안 썼잖아!’ 또 최악 졸전 잉글랜드, 정작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필립스 대체자 찾지 못했다”며 ‘변명 일색’


잉글랜드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 Getty Images

잉글랜드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 Getty Images


우승 후보라는 말은 이제 그만 써야 할 것 같다. 잉글랜드가 또 최악의 졸전을 펼치면서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거센 비판 대상에 올랐다. 하지만 정작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

잉글랜드는 21일 오전 1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덴마크와 1-1로 비겼다.


전반 18분 선제골을 터트린 잉글랜드 해리 케인. Getty Images

전반 18분 선제골을 터트린 잉글랜드 해리 케인. Getty Images



전반 34분 동점골을 터트린 덴마크 모르텐 히울만. Getty Images

전반 34분 동점골을 터트린 덴마크 모르텐 히울만. Getty Images


먼저 선제골을 터트린 쪽은 잉글랜드였다. 전반 18분 카일 워커가 상대 수비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공을 가로챈 뒤 크로스를 시도했고 덴마크 수비에 맞고 흐른 공을 해리 케인이 마무리하면서 앞서 나갔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34분 잉글랜드는 순간적으로 중원에서 슈팅 공간을 열어줬고 젠마크 모르텐 히울만에게 중거리 슈팅을 허용하면서 동점골을 헌납했다.

이후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잉글랜드는 전혀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오히려 덴마크의 역습에 실점 위기를 초래하며 허둥지둥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잉글랜드는 세르비아전에 이어 또 한 번 최악의 졸전을 펼치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잉글랜드 데클란 라이스. Getty Images

잉글랜드 데클란 라이스. Getty Images



교체 아웃되는 잉글랜드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Getty Images

교체 아웃되는 잉글랜드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Getty Images


이날 잉글랜드의 무딘 공격진도 문제였지만 더 큰 문제는 중원이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세르비아전에 이어 데클란 라이스와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조합을 동일하게 3선에 기용했다.

문제는 알렉산더-아놀드였다. 중원에서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한 알렉산더-아놀드는 후반 9분 만에 코너 갤러거와 교체되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잉글랜드의 중원은 덴마크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히울만에게 완전히 장악당하면서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알렉산더-아놀드의 원래 포지션은 라이트백이다. 물론 리버풀에서 위르겐 클롭 감독이 중앙 미드필더로 자주 기용했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쳤었다. 하지만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리버풀에서의 알렉산더-아놀드의 모습을 끌어내지 못하면서 결과적으로 실패한 기용이 됐다.

그러나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이건 일종의 실험이다. 알렉산더-아놀드는 기대했던 장면을 몇 차례 보였다. 하지만 우리는 칼빈 필립스의 대체자를 찾지 못했다. 현재로서는 우리가 원하는 경기력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변명을 늘어놓았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중원의 핵심이었던 코비 마이누. Getty Images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중원의 핵심이었던 코비 마이누. Getty Images



지난 시즌 후반기 크리스털 팰리스의 돌풍을 이끌었던 일등공신 애덤 워튼. Getty Images

지난 시즌 후반기 크리스털 팰리스의 돌풍을 이끌었던 일등공신 애덤 워튼. Getty Images


하지만 이날 잉글랜드의 벤치에는 코비 마이누와 애덤 워튼이 앉아 있었다. 마이누는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중원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인 핵심 선수였다. 워튼 역시 후반기 크리스털 팰리스의 돌풍을 이끈 일등공신으로 현재 바이에른 뮌헨의 강한 러브콜을 받고 있을 정도다.

그럼에도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이 두 선수를 단 1분도 기용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졸전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며 변명 일색으로 일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