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맥그리프, 맥과이어, 그리고···MLB 역대 2명 밖에 없었던 기록, 다시 도전에 나선 오타니

오타니 쇼헤이.   덴버 | AP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덴버 | AP연합뉴스

어느덧 돌고 돌아 다시 홈런 1위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단 3명 밖에 없는 대기록을 향해,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는 쉼없이 달린다.

오타니는 21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와 원정 경기에 1번·지명타자로 출전해 시즌 21호 홈런 포함 3타수1안타 1타점 1득점 2볼넷으로 3번이나 출루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오타니의 활약에 선발로 나서 5.1이닝을 2실점으로 막아낸 개빈 스톤을 앞세워 콜로라도를 5-3으로 꺾고 4연전을 3승1패로 마무리했다.

지난 17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왼쪽 손등 골절 부상을 당해 한동안 자리를 비우게 된 베츠를 대신, 이번 4연전에서 리드오프로 경기에 나선 오타니는 이보다 더 뛰어날 수 없는 활약을 펼쳤다. 이번 4연전에서 ‘리드오프 오타니’의 성적은 타율 0.444(18타수8안타), 출루율 0.524, 장타율 0.944, OPS 1.468 2홈런 7타점 3볼넷이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오타니는 콜로라도 선발 타이 블락을 상대로 볼카운트 2B-1S에서 한복판으로 들어오는 89.1마일(약 143.4㎞) 싱커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쳤다. 오타니의 시즌 21호 홈런으로, 이로써 오타니는 마르셀 오수나(애틀랜타)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홈런 단독 선두로 나섰다.

오타니 쇼헤이.    덴버 |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덴버 |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이후 오타니는 2회초 2사 1·3루에서 볼넷으로 걸어나가 만루 찬스를 이었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으로 들어오지는 못했다. 4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블락이 바깥쪽 낮은 코스에 꽉차게 던진 81.1마일(약 130.5㎞) 체인지업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6회초 무사 1루에서 맞은 네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플라이에 그친 오타니는 8회초 2사 1루에서 맞은 마지막 타석에서는 고의볼넷으로 출루했다.

잠깐의 슬럼프를 거치고, 오타니는 다시 펄펄 날고 있다. 최근 5경기에서는 타율 0.476, OPS 1.75, 4홈런 9타점의 엄청난 괴력을 발휘하며 다시 초반의 무시무시했던 모습으로 돌아갔다.

한 때 멀어지는 듯 보였던 내셔널리그 홈런왕 레이스에서도 기어코 다시 1위로 등극하면서 오타니는 역대 3번째 양대리그 홈런왕에 다시 도전장을 내밀게 됐다.

1901년 이후, 메이저리그(MLB)에서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모두에서 홈런왕에 올랐던 선수는 프레드 맥그리프와 마크 맥과이어, 단 두 명 뿐이다.

맥그리프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뛰던 1989년 36개의 홈런을 쳐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올랐고, 1992년에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35개의 홈런을 쳐 내셔널리그 홈런왕을 차지했다.

그 뒤를 맥과이어가 이었다. 맥과이어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시절인 1987년과 1996년 각각 49개, 52개의 홈런을 쳐 아메리칸리그 홈런 1위에 올랐고 이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로 팀을 옮겨 1998~1999년 내셔널리그 홈런왕 2연패를 달성했다.

지난해 팔꿈치 부상으로 시즌을 빨리 마쳤음에도 44개의 홈런으로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올랐던 오타니는 올해 내셔널리그에서도 현재까지 44개의 홈런을 칠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역시 오타니는 오타니다.

오타니 쇼헤이.  덴버 | AP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덴버 |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