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인터뷰] 첫 안타는 김광현, 20-20은 류현진, 그리고 이종범과는 ‘운명’···‘슈퍼스타’ 김도영 “30-30보다는 3할을 원한다”

KIA 김도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를 마치고 인터뷰까지 모두 마친 뒤 피곤해하고 있다. 광주 | 김은진 기자

KIA 김도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를 마치고 인터뷰까지 모두 마친 뒤 피곤해하고 있다. 광주 | 김은진 기자

이범호 KIA 감독은 2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와 더블헤더를 앞두고 김도영(21·KIA)의 20홈런-20도루 가능성에 대해 “언제 나올지 모르겠지만 만약 오늘 나온다면 김도영이 확실히 크게 성장할 수 있는 날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날 상대 한화 선발이 1차전 류현진, 2차전 하이메 바리아였기 때문이다. 이제 3년차인 김도영이 메이저리그에서 와 현재 리그에서 가장 강하다고 하는 투수 둘 중 한 명을 상대로 대기록의 홈런을 뽑아낸다면 더욱 의미있으리라는 이야기다.

김도영은 이날 류현진을 상대로 시즌 20호 홈런을 쳤다. KBO리그의 역사적인 투수이자 메이저리그에서 온 류현진의 주무기 체인지업이 덜 떨어져 한가운데로 들어오자 가운데 펜스 너머로 날려버렸다. 김도영은 경기 뒤 “직구가 오면 나가야겠다 생각하고 초구를 봤는데 체인지업이었다. 어느 정도 감이 괜찮았는지 조금 걸리는 느낌을 받아서 직구 타이밍에도 체인지업이 걸리는구나 하고 들어가면서 쳤던 것 같다”고 말했다. 들어오는 공을 보고 자신의 리듬으로 잡는 기술 자체가 단순한 3년차 타자가 아님을 보여주었다.

KIA 김도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20호 홈런을 쳐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뒤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도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20호 홈런을 쳐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뒤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대기록을 완성하는 20번째 홈런을 류현진에게서 뽑았다는 것은 김도영 자신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 김도영은 “오늘 어렵게 승부할 거라 생각했다. 첫 타석에서 류현진 선배님이 고개를 계속 흔들면서 하는 모습을 보고, 저 대단한 사람이 뭔가 내 정보를 알고 계시는구나 생각이 들었다. 두번째 타석에서는 승부를 계속 과감하게 들어오고 본격적으로 하시는구나 생각했다”며 “홈런공에 류현진 선배님 이름을 적어서 달라고 했다. 선배님 공은 진짜 확실히 다른 것 같다”고 했다.

김도영은 2022년 데뷔 첫 안타는 김광현(SSG)을 상대로 쳤다. 데뷔 첫 안타 기념공에도 ‘김광현’의 이름이 적혀 있다. 리그의 최고 에이스들을 상대로 커리어의 이정표를 써 나가는 것조차 스타스럽다.

1차전에서 류현진에게서만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한 김도영은 2차전에서는 역시 빅리거 출신인 한화 선발 바리아에게서도 3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빠른 공을 던져도, 변화구를 던져도 승부를 이겨냈다. 김도영은 “운이 좋았던 것 같다. 확실하게 구종 설정을 하고 타석에 선 게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한화 류현진이 23일 KIA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4회초 김도영에게 솔로홈런을 맞아 20홈런-20도루 기록을 내준 뒤 다음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류현진이 23일 KIA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4회초 김도영에게 솔로홈런을 맞아 20홈런-20도루 기록을 내준 뒤 다음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 20세 8개월 21일의 김도영은 이날 류현진에게 친 홈런으로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다. 역대 최연소 2위, 최소경기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KBO리그에서는 57번째지만 KIA에서는 상당히 귀한 기록이다. 2018년 로저 버나디나가 가장 최근에 기록했고 국내 타자 가운데서는 2003년 이종범 이후 아무도 하지 못한 20홈런-20도루를 김도영이 21년 만에 작성했다.

공격, 수비, 주루 모두 재능이 뛰어나다며 입단할 때부터 ‘제2의 이종범’이라 불렸던 김도영은 진짜 이종범의 뒤를 잇게 됐다. 김도영은 “영광스럽다. 약간 운명인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그런 선배님 다음에 김도영이라는 제 이름이 들어가는 게 너무 행복하고 영광스럽다. 또 이종범 선배님을 계속 따라가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 다음 목표는 자연스럽게 30홈런-30도루가 된다. 올해 김도영이 달성하게 되면 역대 최연소 기록이 된다. 전반기를 마치기도 전에 20홈런-20도루를 찍으면서 30홈런-30도루를 이제 현실적인 목표가 되었다.

KIA 김도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안타를 친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도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안타를 친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김도영은 “사실은 그 기록을 그렇게까지 크게 생각하고 있지는 않다. 나는 앞으로 계속 야구를 해나갈 거기 때문에 그렇게 크게 생각 안 하고, 지금 내 위치부터가 너무 신기하고 올해는 행복한 것 같다. 일단은 올해 계속 안 다치고 풀타임 뛰면서, 하다 보면 기록이 쌓여가기 때문에 나는 그저 하루하루 팀이 이기는 데 도움이 되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김도영은 성장해나가고 있다. 리그 역사 최초로 월간 10홈런-10도루를 기록했던 4월보다 더 발전한 6월의 모습이다. 6월 20경기에서 타율 0.364에 7홈런 19타점 23득점을 올리고 있다. 출루율은 0.473, 장타율이 0.701로 월간 OPS(출루율+장타율) 1.174를 찍고 있다.

김도영은 자신의 기록 중 타율에 가장 시선을 둔다. 풀타임 시즌에 도전한 올해의 첫 목표가 ‘3할 타자’였기 때문이다. 김도영은 “3할 타자가 돼야 KBO리그의 정상급 선수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올해는 다른 건 다 신경 안 쓰더라도 3할에서 안 떨어지고 싶다”며 “오늘 더블헤더는 힘들었지만 아직까지 체력은 괜찮다”고 밝게 웃었다. 김도영의 시즌 타율은 24일 현재 0.341(6위)을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