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올 최고 성적 긍정적” 김주형, 파리 올림픽때 컨디션 절정 계획 실천중 … 세계랭킹 16위, 10계단 상승

김주형(왼쪽)이 24일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에서 열린 PGA 투어 시그니처 대회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자 셰플러를 축하해주고 있다. 크롬웰|AP연합뉴스

김주형(왼쪽)이 24일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에서 열린 PGA 투어 시그니처 대회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자 셰플러를 축하해주고 있다. 크롬웰|AP연합뉴스

김주형이 “서서히 경기력을 올려 파리 올림픽에서 최고가 되도록 하겠다”던 계획을 착실히 실현하고 있다.

김주형은 24일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파70·6835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시즌 마지막이자 8번째 시그니처 대회인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2000만 달러) 최종라운드에서 연장전으로 끌고가는 마지막홀 버디를 포함해 4타를 줄이고 합계 22언더파 258타를 기록,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와 공동선두로 마친 뒤 첫 연장전에서 아쉽게 패배했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셰플러는 투 온에 성공했고, 김주형은 세컨샷을 그린 오른쪽 벙커에 빠뜨리면서 승부가 기울었다. 김주형이 벙커에 박힌 공을 겨우 빼내 투 퍼트로 보기를 기록한 반면 셰플러는 여유있게 파를 기록하고 승리했다.

지난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10월)에서 2연패를 달성한 김주형은 이날 만 22세 2일로 진 사라센, 타이거 우즈,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등에 이은 PGA투어 역대 5번째 빠른 나이의 4승 주인공이 될 수 있었으나 아쉽게 물러났다.

셰플러는 2009년 타이거 우즈(6승) 이후 15년 만에 시즌 6승을 기록하며 상금 360만 달러를 더해 역대 한 시즌 최고상금 선두(2769만 6858달러)를 질주했다. 셰플러는 올해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와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그리고 시그니처 대회에서만 4승을 더했다.

스코티 셰플러가 24일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에서 열린 PGA 투어 시그니처 대회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일 연장전 끝에  시즌 6승을 거둔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크롬웰|AP 연합뉴스

스코티 셰플러가 24일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에서 열린 PGA 투어 시그니처 대회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일 연장전 끝에 시즌 6승을 거둔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크롬웰|AP 연합뉴스

김주형은 1타차 선두로 출발했으나 전반에 재빨리 2타를 줄인 셰플러에게 역전을 허용했고 1타차로 뒤진채 맞은 18번홀(파4)에서 극적인 3m 버디 퍼트를 넣고 포효했다. 하지만 김주형은 같은 홀에서 이어진 연장에서는 세컨샷을 그린 오른쪽 러프에 떨구며 고개를 숙였다.

김주형은 “이번주 3퍼트 보기 2개가 아쉬웠지만 최선을 다했다. 연장전 세컨샷은 바람이 잦아든 가운데 약간의 미스샷이 나왔는데, 그 뒤로는 어쩔 수 없었다”며 “하지만 올 시즌 최고성적을 거둬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다음주 9연속 출전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시즌 초반 부진한 출발로 비상이 걸렸던 김주형은 최근 8대회 연속 출전하며 RBC 캐나디언 오픈 공동 4위, 이 대회 준우승 등을 더해 페덱스컵 랭킹을 지난주보다 22계단 끌어올려 39위에 섰다. 또한 이날 발표된 세계랭킹도 10계단 올라 16위에자리 잡았다. 지난달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PGA투어 CJ컵 바이런 넬슨 당시 국내 미디어와 만나 “서서히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는데, 파리 올림픽에서 최고 상태로 만들도록 준비하겠다”고 다짐했었다.

같은 댈러스에 거주하는 절친인 셰플러와의 우승경쟁을 연습라운드처럼 즐겼다는 그는 마지막홀 시위사태에 대해 “4명이 그린에 올라왔고, 그들이 무엇을 하려는지 몰랐지만 선수들이 우승경쟁을 하는 순간 그런 일을 벌이는 것은 옳지 않다”며 “빨리 사태를 진정시키고 선수들을 안전하게 보호해준 안전요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후환경변화 시위대 일부가 마지막홀 그린 플레이 직전 흰색, 빨간색 연막가루를 그린 위에 뿌리며 소동을 벌여 10분 가까이 플레이가 중단됐다가 이어졌다.

임성재가 합계 20언더파 260타를 기록, 톰 호기(미국)와 공동 3위로 마쳤다. 임성재는 세계랭킹 28위로 이번주 기권한 안병훈(30위)을 추월했으나 파리 올림픽 출전권 경쟁은 지난주 마감돼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