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다가오는 2024~2025시즌, 백승호의 시작은 3부리그 아닌 챔피언십?···“블랙번, 백승호에 관심”


노리치시티와 최종전서 골을 넣고 포효하는 백승호.  게티이미지코리아

노리치시티와 최종전서 골을 넣고 포효하는 백승호. 게티이미지코리아


소속팀은 3부 리그로 강등됐지만, 백승호(버밍엄시티)에게는 다음 시즌에도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승격을 노려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가능성이 생겼다.

영국 버밍엄 지역지인 ‘버밍엄 메일’은 23일 “버밍엄시티의 미드필더 백승호는 챔피언십의 블랙번과 그 감독인 존 유스태스의 관심 대상”이라고 전했다.

백승호는 지난 1월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전북 현대를 떠나 버밍엄시티로 이적했다. 백승호는 이적 후 18경기에 출전, 버밍엄시티의 주축 미드필더로 자리잡았다. 지난 5월 노리치시티와의 리그 최종전에서는 데뷔골을 넣기도 했다.

하지만 버밍엄은 승점 50점으로 24개 팀중 22위에 그쳐 3부 리그로 강등됐다. 버밍엄시티와 2년 반 계약을 했던 백승호는 이대로라면 내년 시즌을 3부리그에서 시작해야 하는데, 블랙번이 관심을 보이며 상황이 달라졌다.


백승호.  게티이미지코리아

백승호. 게티이미지코리아


버밍엄 메일은 “백승호는 노리치시티와 최종전에서 골을 넣었지만, 이 골도 버밍엄이 챔피언십에 머물게 하기에는 충분치 않았다”며 “이제 그의 미래는 크리스티안 비엘릭, 조던 제임스 등과 함께 다른 팀들의 이적 시장 움직임에 따라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백승호에 대한 관심을 보이는 팀 중 하나가 블랙번이다”라고 설명했다.

버밍엄시티는 얼마전 토트넘의 수석코치였던 크리스 데이비스를 새 감독으로 영입해 다가오는 시즌을 준비한다. 데이비스 감독의 첫 번째 과제는 백승호와 비엘릭을 지키는 것이다. 데이비스 감독은 “몇 가지 대화를 나눴고, 앞으로 몇 주 안에 선수들이 다시 돌아오면 그 때는 더 많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며 “그들에게 비전과 프로젝트, 그리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 내가 할 일이다”라고 그들의 잔류를 바랐다. 다만, 블랙번에서 매력적인 제안이 온다면 버멍임시티와 백승호도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백승호.  게티이미지코리아

백승호.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