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드디어 두산과 계약, 연봉 1540만원서 3430만원으로 ‘두 배 점프!’, KBO리그 ‘제2막’ 여는 시라카와

두산에 입단한 시라카와 케이쇼.    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에 입단한 시라카와 케이쇼. 두산 베어스 제공

SSG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시라카와 게이쇼(23)가 이번에는 두산과 ‘단기 대체 외국인 투수’ 계약을 맺었다.

두산은 10일 “시라카와와 400만엔(약 3430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시라카와는 이날 잠실구장을 찾아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두산 관계자는 “시라카와는 속구와 슬라이더, 포크,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갖춰 선발 투수로 적합한 유형”이라며 “아울러 KBO리그에서 꾸준히 선발로 던지며 적응을 마쳐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시라카와는 구단을 통해 “두산이라는 좋은 팀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등판하는 모든 경기에서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공 한 개 한 개 전력으로 던지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시라카와는 11일 수원으로 합류해 선수단과 상견례 할 예정이다.

시라카와는 지난 5월22일 SSG와 계약하며 KBO리그 최초 단기 대체 외국인 선수가 됐다. 올해 KBO리그는 기존 외국인 선수가 6주 이상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부상을 당하면 해당 선수를 재활선수 명단에 등재하고 그 선수가 복귀할 때까지 대체 외국인 선수를 출장할 수 있게 하는 새 제도를 도입했는데, SSG는 5월 말 로에니스 엘리아스가 옆구리를 다쳐 6주 이상 이탈하자, 이 제도를 처음 활용해 시라카와를 영입했다. 일본 독립리그 출신인 시라카와는 SSG에서 5경기에 등판해 2승2패 평균자책점 5.09를 기록했다.

SSG에서 뛰던 시라카와 케이쇼. SSG 랜더스 제공

SSG에서 뛰던 시라카와 케이쇼. SSG 랜더스 제공

시라카와는 SSG에서 6주간 180만엔(약 1540만원)을 받았는데, 이번에 두산과 계약하며 두 배가 넘는 조건으로 계약했다. 두산은 현재 외국인 투수 브랜든 와델이 왼쪽 견갑하근 부분 손상 진단을 받아 전력에서 이탈했다. 브랜든의 상태가 빠르게 호전되고는 있지만, 6월 말 기준으로 6주 이상 1군에서 공을 던질 수 없다고 판단한 두산이 발빠르게 움직여 시라카와를 영입했다.

당초 두산은 과거 키움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에릭 요키시에게 입단 테스트 요청을 해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두 차례 라이브 피칭을 했는데, 그 사이 시라카와와 SSG의 계약이 끝나 두산도 요키시와 시라카와를 두고 고심한 끝에 시라카와를 택했다.

시라카와는 오는 주말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과 주말 3연전(12~14일) 중 한 경기에 선발 등판해 두산 팬들 앞에서 신고식을 할 예정이다.

시라카와 케이쇼. SSG 랜더스 제공

시라카와 케이쇼. SSG 랜더스 제공

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