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바리아 무실점·이도윤 3타점’ 한화, 키움 잡고 9위 지켰다

한화 선수단.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선수단.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가 꼴찌로 추락할 위기를 넘겼다.

한화는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의 경기에서 7-0으로 이겼다. 한화는 9위를 지켰고 키움은 10위 탈출에 실패했다.

경기 전반은 투수전으로 흘러가며 좀처럼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2회초 한화 안치홍의 안타가 2루수 김혜성을 넘어가면서 1루가 채워졌다. 그러나 1사 1루 상황에서 이재원의 땅볼이 김혜성의 재빠른 수비로 병살타가 되면서 한화의 공격 기회가 끝났다. 한화 바리아는 2회말 키움을 삼자범퇴로 물리쳤다.

헤이수스도 질 수 없다는 듯 3회초 삼자범퇴로 한화의 공격 기회를 삭제했다. 3회말 1사 상황에서 키움 장재영이 볼넷을 골라냈다. 그러나 이주형과 도슨이 연이어 아웃되면서 잔루로 남았다.

타선에서의 침묵이 길어지던 4회말 송성문이 우익수 앞 1루타로 출루했다. 이형종의 땅볼을 한화 3루수 하주석이 송구에 실패하면서 1·2루가 채워졌다. 그러나 김재현의 땅볼 아웃으로 이닝이 종료됐다.

한화 이도윤.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도윤. 한화 이글스 제공

5회초 한화가 길었던 무득점 균형을 깼다. 김태연의 안타 이후 이재원까지 안타로 출루했다. 김태연은 그사이 3루까지 달려 베이스를 밟았다. 한화는 이재원을 대주자 이상혁으로 교체해 승부수를 띄웠다. 하주석이 스퀴즈 번트를 댔으나 김태연이 홈에서 태그아웃됐다. 이후 이도윤의 안타를 우익수 이형종이 잡지 못하며 극적으로 이상혁과 하주석이 홈인에 성공했다. 한화가 먼저 2-0 리드를 잡았다.

7회는 한화의 빅이닝이었다. 7회초 김태연의 타구가 좌익수와 중견수 쪽으로 높게 떴으나 키움 유격수와 좌익수, 중견수가 함께 달려들며 포구 위치에 혼선이 생겨 공을 떨어트렸다. 그 사이 김태연은 2루를 밟았다. 이어 최재훈이 주승우의 투구에 허벅지를 맞아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2사 2·3루 상황, 이도윤의 땅볼이 1루수를 넘어 굴러가면서 장진혁이 홈 플레이트를 밟았다. 2사 만루 상황에서 김강민과 페라자가 연이어 볼넷 출루하면서 밀어내기 득점이 2점 추가됐다. 키움은 투수를 주승우에서 조영건으로 교체했으나 흐름을 바꾸지 못했다.

8회초에는 채은성의 솔로 홈런까지 나왔다. 채은성의 이번 시즌 7호 홈런으로 비거리는 120m였다. 이원석의 적시타가 더해져 한화는 7-0까지 달아났다.

9회말 1사 상황에서 최주환이 좌중간 안타로 2루 베이스를 밟았으나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한화의 7-0 승리로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