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GTOUR 선수들의 화려한 혼성 플레이…골프존, ‘필드앤투어리스트 GTOUR 슈퍼매치’ 개최

GTOUR 인기 선수들의 화려한 혼성 매치플레이가 펼쳐진다.

GTOUR 선수들의 화려한 혼성 플레이…골프존, ‘필드앤투어리스트 GTOUR 슈퍼매치’ 개최

골프존은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GTOUR 인기 선수들의 화려한 혼성 매치플레이를 볼 수 있는 ‘필드앤투어리스트 GTOUR 슈퍼매치’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필드앤투어리스트 GTOUR 슈퍼매치’는 출범 13주년을 맞은 골프존 GTOUR가 많은 스크린골프투어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전하기 위해 마련한 이벤트 대회. 총 상금 2500만원의 이번 대회는 매 홀마다 승패를 겨루는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18홀 기준 6개 홀은 개인전, 12개 홀은 2:2 포섬매치로 나눠 경기가 펼쳐지며 개인전과 포섬을 혼합한 이벤트 대회인 만큼 GTOUR 대표 선수들의 생동감 있는 리액션과 다양한 경기 공략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15~16일에는 남녀 선수 2명이 한 팀을 이뤄 오전 10시, 오후 1시 30분에 두 번의 8강전을 펼친 뒤 오후 5시에 8강에서 승리한 팀들 간 4강전이 진행된다. 이어서 17일 오후 1시 30분에는 3·4위전, 오후 5시에 우승팀을 가려내는 결승전이 펼쳐진다. 대회 코스는 모두 난도 높은 코스로 구성돼 코스 별로 달라지는 매니지먼트와 화려한 드라이버샷, 정확한 아이언 샷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