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이미나가, 6이닝 무실점 호투···시즌 8승 ERA 2.97로 전반기 피날레

시카고 컵스 이마나가 쇼타가 11일 볼티모어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카고 컵스 이마나가 쇼타가 11일 볼티모어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카고 컵스 일본인 좌완 투수 이미나가 쇼타(31)가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8승을 올리고 평균자책도 2점대로 낮추며 전반기를 마감했다.

이마나가는 11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전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6개의 안타를 맞았지만 삼진도 6개를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메이저리그 홈런 1위인 볼티모어 강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은 이미나가는 팀이 4-0으로 이겨 시즌 8승째(2패)를 기록했다.

시카고 컵스 이마나가가 11일 볼티모어전에서 1회말 투구 중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AP연합뉴스

시카고 컵스 이마나가가 11일 볼티모어전에서 1회말 투구 중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AP연합뉴스

이마나가는 2루타 3개를 맞는 등 어려움도 겪었지만 빼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자랑하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마나가는 지난 5월 19일 피츠버그전 이후 8경기 만에 무실점 경기를 치렀다. 3.16까지 치솟았던 시즌 평균자책점은 2.97로 낮추며 전반기를 마쳤다.

이마나가는 5월 중순까지 0점대 평균자책점으로 폭풍 질주했지만 이후 부침을 겪었다. 지난달 22일 뉴욕 메츠전에서는 3이닝 10실점으로 무너졌다.

시카고 컵스 이마나가가 11일 볼티모어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카고 컵스 이마나가가 11일 볼티모어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마나가는 이날 노련미가 돋보였다. 3회까지 매회 안타를 맞았지만 집중력을 발휘해 후속타를 맞지 않아 점수를 주지 않았다. 위기마다 삼진을 솎아내며 불을 껐다. 2회초 팀 타선의 2점을 등에 업은 이마나가는 4회는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5·6회에도 안타 1개씩 맞았지만 이마나가는 계속 후속타를 범타로 막아내며 무실점으로 선발 임무를 완수했다. 시즌 11번째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전반기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