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제주맥주, 론칭 2주년 맞아 해외 마켓 공략 “선봉은 제주위트 에일”

제주맥주가 동남아 국가를 중심으로 ‘제주 위트 에일’ 판매를 시작한다. 글로벌 시장 진출이며 인도, 대만, 태국 등 동남아 지역을 상대로 ‘제주 위트 에일’을 전략적으로 선보인다.

제주맥주 ‘제주 위트 에일’

제주맥주 ‘제주 위트 에일’

제주맥주는 동남아 수출 계기에 대해 “K팝 등 한류에 힘입어 한국 맥주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현지 바이어들이 먼저 한국 대표 관광지 제주에서 만들어진 제주맥주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 중국, 미국 등에서도 꾸준히 입점 문의가 들어와 한식당을 우선으로 수출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제주맥주는 국내 전국 주요 대형마트 입점율 90% 이상 달성하며 한국 대표 크래프트 맥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 내 유흥주점 거래 업장 수는 올해 7월 기준 약 1600곳에 달하는 등 론칭 2년 만에 대표 수제맥주로 성장했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이번 수출은 제주맥주와 한국 크래프트 맥주의 가능성을 보고 해외에서 먼저 제안이 들어와 더욱 의미가 깊다”라며 “현재는 테스트 차원이지만, 향후 1~2년 안에 유의미한 판매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맥주는 세계적인 크래프트 맥주 제조사인 브루클린 브루어리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로 2017년 8월 공식 출범했다.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에 연간 2000만ℓ 규모의 맥즙 생산이 가능한 첨단 설비의 양조장을 설립했다. 국내엔 ‘제주 위트 에일’과 ‘제주 펠롱 에일’ 제품을 판매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