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알코올치료센터에서 만난 남녀, 소주 60병 마시다 여성 숨져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 넘게 소주 60병을 마시다 여성이 숨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30일 강원 정선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정오께 정선군 고한읍의 한 여관에서 ㄱ(44·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알코올치료센터에서 만난 남녀, 소주 60병 마시다 여성 숨져

ㄱ씨와 함께 술을 마시던 ㄴ(41) 씨로부터 “술을 마시던 중 ㄱ씨가 숨진 것 같다”는 전화를 받은 ㄴ씨의 모친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출동 당시 방 안에는 ㄴ씨와 함께 두 사람이 마신 소주 60여 병이 놓여 있었다.

ㄴ씨는 경찰 조사에서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ㄱ씨와 술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알코올중독치료센터에서 만나 지난 19일 정선으로 여행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