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단독] 이나은 언니 “학폭 절대 없었다, 악플러 어제 고소”

[단독] 이나은 언니 “학폭 절대 없었다, 악플러 어제 고소”

이나은 SNS

이나은 SNS

에이프릴 이나은의 과거 일기장을 공개했다가 ‘학폭 논란’에 휩싸인 이나은의 언니 A씨가 “학폭 등은 절대 없었으며 글쓴이를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A씨는 16일 스포츠경향에 “며칠 간 학폭 피해자로 주장한 누리꾼을 찾기 위해 노력했으나 글과 계정을 바로 삭제해 찾을 수 없었다”면서 “현재 악플러들이 나 뿐 아니라 내 지인에게 까지 찾아가 악성 댓글을 남기고 음란 사진 등을 보내는 등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했다.

A씨는 “나은이 일기장을 우연히 보고 ‘동생도 당시에 이렇게까지 힘들었구나’ 하는 생각에 큰 충격을 받아 나은이에게 허락도 구하지 않고 일기장 사진을 올린거였다”면서 “일기장 사진을 올리고 난 뒤 나까지 말도 안되는 ‘학폭 루머’에 갑자기 휩싸이는 걸 보면서 동생의 마음이 얼마나 힘들지 조금 알 수 있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어 “무책임한 글 하나로 일반인인 나는 신상 정보가 확산되고 학폭 가해자로 낙인 찍혔으며, 동생에게도 피해를 입히게 됐다. 나은이와 부모님을 보면 너무 마음이 아프다. 그게 많이 힘들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A씨는 “나는 학창시절 여고를 다녔으며 화장을 아예 하지 않았고, 누군가에게 체육복을 빌린 적도 없다. 또 같이 다니던 친구 중에 송씨도 없었다. 글의 내용은 악의적으로 지어낸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 사람에게 아직까지 연락이 오거나 한 적도 없었고 비슷한 일 조차 없었기 때문에 누군지 추측 조차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내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계정 댓글창은 악플러들을 막기 위해 과거에도 닫혀 있었다”면서 “(일기장 공개 후) 악플러들 댓글이 너무 심해 SNS를 아예 닫았더니 마치 내가 학폭을 인정하는 듯한 ‘잠수’ ‘역풍’ 와 같은 제목으로 기사가 나더라. 그래서 현재는 SNS를 다시 열어 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A씨는 이어 “‘죽어라’ ‘왜사냐’ 와 같은 댓글들을 보고 있으면 ‘사람이 어떻게 저럴 수 있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어제 대전 둔산경찰서에 악플러 5명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이며 나와 지인, 내 부모님에게 악플을 남긴 누리꾼들을 순차적으로 고소할 예정이다. 선처는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이나은 언니 A씨가 공개한 이나은의 과거 일기장. 이나은 언니 SNS캡처

이나은 언니 A씨가 공개한 이나은의 과거 일기장. 이나은 언니 SNS캡처

앞서 지난 2월 에이프릴 전 멤버였던 이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들에게 집단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했다는 의혹이 이현주의 동생의 폭로에 의해 불거졌다. 이에 멤버 이나은은 출연중이던 드라마 등에서 하차했다. 이나은은 논란이 불거진 지 4개월만인 지난 11일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리며 “왕따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후 이나은의 언니 A씨는 이틀 뒤인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생 이나은을 옹호하는 글을 올리며 이나은이 2016년 쓴 일기장 일부를 공개했다. 그는 “동생이 용기 내 팬까페에 글을 올랐다. (왕따설은)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였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 건 모진 핍박 뿐이었다”면서 “진실을 밝히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 지 몰랐다. 그 당시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했고 지금도 그때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한다.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해당 글이 공개된 후 한 누리꾼 B씨는 자신이 이나은 언니로부터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글을 SNS에 올려 파장이 일었다. B씨는 해당 글에서 A씨가 교실 뒤에서 화장을 하고 불량한 복장을 하고 다녔으며, 친구 송씨와 함께 책상을 발로 차고 체육복을 빌려간 뒤 돌려주지 않는 등 여러 폭행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관련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