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디오리진, 조민수 감독과 ‘멀티 유저블 오리지널 IP 갓트웰브’ 프로젝트 전개

디오리진

디오리진

디오리진이 ‘멀티 유저블 IP’ 생태계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종합 콘텐츠 IP 홀딩스 스타트업 디오리진(대표 정재식)이 조민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함께 ‘멀티 유저블 오리지널 IP 갓트웰브 프로젝트’를 전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아티스트 역량을 높게 평가받는 조민수 감독은 영화 ‘올드보이’, ’설국열차’, ‘괴물’ 등의 컨셉 아티스트로 활약했으며, 아시아인 최초로 일렉트로닉아츠(EA) 사의 게임 ‘반지의 제왕: 컨퀘스트’ 총괄 아트 디렉터를 역임한 바 있다.

이 프로젝트는 조민수 감독의 오리지널 IP 개발 노하우와 디오리진이 보유한 차별화된 IP 사업 확장 역량의 결합을 핵심으로 한다. 디오리진은 원천 IP가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로 변주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신규 IP의 높은 활용성이 기대되는 만큼, 웹소설, 웹툰, 모바일 게임 등의 분야로 확장도 동시에 추진한다. 이를 위한 업계 탑 파트너들과의 협력 관계망도 사전에 구축했다.

프로젝트 총괄은 디오리진의 공동창업자이자 크리에이티브 총괄 디렉터인 조민수 감독이 직접 맡는다. 컨셉 아트와 크리에이티브 영역에서 최고 수준의 역량을 보유한 전문가가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만큼, 기존에는 볼 수 없던 작품이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민수 디렉터는 멀티 유저블 IP 생태계를 확장하는 핵심적인 역할도 수행한다. 이번 갓트웰브 IP 이외에도 디오리진과 함께 웹소설, 웹툰, 애니메이션, 드라마, 영화, 게임 등의 콘텐츠에 모두 대응하는 확장성 높은 멀티 유저블 IP 프로젝트를 다수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디오리진은 현재 원천 IP 확보 및 다매체 확장을 통해 일관된 IP 경험을 제공하는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활용성이 풍부한 ‘멀티 유저블 IP(Multi-Usable IP)’의 개발확보 분야는 핵심 역량이 집중된 영역 중 하나다. 디오리진은 다매체 전략 최적화 IP 제작을 위해 모듈화된 시스템 구축하여 단일 매체 콘텐츠를 단순 변환하는 OSMU(One Source Multi Use)의 고질적 한계를 해소한다.

디오리진의 ‘멀티 유저블 IP’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단일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웹소설, 웹툰, 애니메이션, 드라마, 영화, 게임 등 여러 형태로 트랜스미디어가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세계관, 인물 스토리, 아트 등 콘텐츠를 구성하는 핵심 요소는 모두 자유롭게 확장할 수 있도록 구축되며, IP 라이프사이클을 고려한 사업 및 미디어 전략도 프리 프로덕션 단계부터 함께 수립된다.

디오리진은 보유하고 있는 IP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유명 콘텐츠 원작자들과 함께 웹소설, 웹툰, 게임 등으로 매체를 확장하는 프로젝트도 추가로 기획 중에 있다.

디오리진 정재식 대표는 “그동안 업계에서는 핵심 소비층과 시장 상황, 장르를 고려하지 않은 채 OSMU 방식으로 콘텐츠를 단순 재생산해온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긴 제작 기간과 비용, 흥행도 담보하기 어려워 국내에서는 성공 사례를 찾기 어렵다”며, “지속 활용 가능한 CG 자산(Asset)과 인공지능(AI) 기반 창작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완성한 효율적인 제작 시스템, 업계 최고 수준의 기획력, 발빠른 실행력을 토대로 멀티 유저블 IP가 시장의 표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디오리진은 자체 IP 개발과 사업 확장 가능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지난 6월 133억원 규모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해당 투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주도했으며, 슈미트, 롯데벤처스, 현대기술투자, NH투자증권, 키움인베스트먼트, 나우IB캐피탈, 기업은행, 라구나인베스트먼트, 구름인베스트먼트 등 총 10곳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