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제훈 ‘청룡영화상’서 구교환에게 러브콜

제42회 청룡영화상 방송 화면 캡처

제42회 청룡영화상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제훈이 구교환과 함께 작품 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KBS 여의도홀에서 진행된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이제훈은 이연희와 함께 신인 감독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이제훈은 “여기 있는 배우 가운데 (감독으로서) 영화에 꼭 출연해줬으면 하는 배우가 있냐”는 이연희의 질문에 “어떤 배우분이라도 함께해 주시면 너무 영광일 것 같은데, 감독으로서의 캐스팅 이외에 제가 꼭 연기하고 싶은 분이 있다”며 구교환을 언급했다.

이후 이제훈은 구교환을 향해 손 하트 포즈를 취했고, 구교환 역시 양손으로 손 하트를 만들며 화답했다.

앞서 이제훈은 지난달 7일 부산국제영화제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액터스 하우스 이제훈’을 통해서도 인상 깊었던 배우로 구교환을 뽑은 바 있다. 독보적인 연기 색깔과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지닌 두 배우가 함께 작품에 출연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제훈이 구교환을 향해 러브콜을 보낸 장면은 방송 이후 각종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높은 관심을 얻고 있으며 누리꾼들은 “이제훈 구교환한테 공개 고백”, “구교환에게 이제훈의 시그널이 닿았다”, “부끄러워하면서 손하트 날려주는 거 스윗하다”며 둘의 케미스트리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