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노윤서, ‘후레자식’ 출연 않기로…박지훈 “검토 중”

노윤서(왼쪽), 박지훈, 각 소속사 제공

노윤서(왼쪽), 박지훈, 각 소속사 제공

배우 노윤서가 드라마 ‘후레자식’에 출연을 고사했고 박지훈은 검토하고 있다.

노윤서 소속사 MAA 측은 16일 스포츠경향에 “노윤서가 드라마 ‘후레자식’ 제안을 받았으나, 최종적으로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박지훈 소속사 마루엔터 측은 “‘후레자식’은 검토 중인 여러 작품 중 하나”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노윤서가 박지훈과 함께 ‘후레자식’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낙점됐다고 전한 바 있다.

드라마 ‘후레자식’은 네이버에서 인기리에 연재된 동명의 웹툰이 원작으로, 평생 살인을 저지르며 살아온 사이코패스 아버지와 단둘이 살아가는 고등학생 소년 선우진의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물이다. OTT에서 공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노윤서는 지난해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로 데뷔한 신예로, 넷플릭스 ‘20세기 소녀’에도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현재 tvN 주말드라마 ‘일타 스캔들’에서 남행선(전도연)의 딸 남해이 역을 맡아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박지훈은 최근 웨이브 드라마 ‘약한 영웅 클래스1’(이하 약한 영웅)에서 활약했다. 게다가 그는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오드리’에 캐스팅돼 스크린 데뷔를 앞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