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차은우 “사진 비법? 주로 왼쪽 얼굴로 찍는다”

차은우 유튜브 캡처

차은우 유튜브 캡처

가수이자 배우 차은우가 즐거운 추억을 회상했다.

17일 차은우는 자신의 유튜브 ‘차은우’에 2022년 포토북 언박싱 영사 ‘눈이 부셔서 그랬나’를 게시했다.

영상 속 차은우는 “아직 저도 한번도 보지 못했다. 어떻게 사진이 담겼을지 언박싱을 해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놀 때의 느낌처럼 찍어보고 싶어서 물에 바로 들어가버리기도 했다”라며 사진 찍을 당시를 회상했다.

차은우 유튜브 캡처

차은우 유튜브 캡처

차은우는 이어 “역시 왼쪽 얼굴을 많이 썼다. 왼쪽 얼굴을 평소 사진 촬영할 때 많이 쓴다”라고 말하는 한편 “촬영 당시 천둥이 치던 세부가 촬영에 돌입하자 맑아진 경험이 있다”라며 에피소드를 풀어냈다.

차은우는 흰색 셔츠를 입은 자신의 사진을 보며 “농사 잘 할 것 같다. 고구마 잘 캘 것 같다”라며 웃는가 하면 “분위기가 너무 따뜻하다. 팬들이 좋아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바램을 내비쳤다.

영상을 확인한 팬들은 “너무 고생했다.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 “2023 포토북도 기대된다” “포토북 펼치는 순간 눈부셔서 실명할 뻔 했다”라며 애정 가득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차은우는 티빙 시리즈 ‘아일랜드’에 출연한다. 그는 구마사제 ‘요한’ 역을 맡았으며 파트2는 오는 2월 24일(금) 첫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