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지현우, 환장의 티키타카

KBS

KBS

임수향과 지현우의 환장의 티키타카가 담긴 ‘미녀와 순정남’ 3차 티저 영상 두 버전이 공개됐다.

오는 23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을 앞둔 KBS2 새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래몽래인)은 하루아침에 밑바닥으로 추락하게 된 톱배우와 그녀를 사랑해 다시 일으켜 세우는 초짜 드라마 PD의 산전수전 공중전 인생 역전을 그린 파란만장한 로맨스 성장드라마다.

‘미녀와 순정남’은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홍석구 감독이 의기투합한 두 번째 작품. 여기에 임수향, 지현우, 차화연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까지 대거 출연, 올 상반기 안방극장을 책임질 주말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그 가운데, 6일 공개된 두 버전의 영상에는 톱스타 임수향(박도라 역)과 드라마 PD 지현우(고필승 역)의 바람 잘 날 없는 연예계 일상이 담겨 있어 흥미를 자극한다.

방송국 사무실에서 나온 지현우는 누군가와 통화를 하다 드라마에 출연 중인 임수향의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한다. “너 이 바닥에서 박도라 사람들이 뭐라 그러는지 아냐? 빡도라라고 해 빡도라”라는 등 무아지경 속 그녀를 욕하는 지현우의 모습이 웃음을 안긴다. 하지만 그런 그를 빤히 지켜보던 임수향은 지현우에게 “제 욕 다 하셨어요?”라고 말하며 톡 쏘아본다. 그녀의 등장만으로도 얼음이 된 그의 행동이 잠시지만 이들의 관계성을 완벽히 엿볼 수 있게 해 과몰입을 유발한다.

또 다른 영상 속 임수향과 지현우의 찐 케미도 드러나 재미의 정점을 찍는다. 임수향은 엘리베이터에서 우연히 마주친 지현우에게 “홍 감독님 콘티가 전혀 없는 거 아니에요? 어떻게 그렇게 현장에 나오세요!”라며 촬영 현장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다. 그저 막내 드라마 PD에 불과한 그는 난감한 표정을 지어 보인 것도 잠시, 엘리베이터가 열린 후 홍 감독을 보고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버린 임수향의 행동에 어이없어한다. 앙숙인 듯 아닌 듯 상극 케미를 예고한 이들의 모습이 벌써부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에 이르게 하고 있다.

이처럼 3차 티저 영상은 임수향과 지현우의 아슬아슬한 관계성을 신박하게 풀어내며 예비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짧은 티저만으로도 즐거움을 선사한 ‘미녀와 순정남’이 본 방송에서 어떤 이야기들을 펼쳐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새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은 ‘효심이네 각자도생’ 후속으로 오는 23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