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오늘의 금배] 우승후보 영등포공고·부평고, 첫 경기 승리···초지고, 상문고 제압 ‘이변’

서울 영등포공고가 20일 충북 제천축구센터 1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충북 제천제일고와의 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서울 영등포공고가 20일 충북 제천축구센터 1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충북 제천제일고와의 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국내 최고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고교축구 대회인 제56회 대통령 금배가 20일 충청북도 제천에서 열전에 돌입했다. 개막전부터 고교축구다운 패기와 투지, 그리고 지칠 줄 모르는 경기력으로 그라운드를 달궜다. 폭염을 날리는 시원한 골 폭죽으로 고교축구 팬들을 열광시켰다.

올해 대통령 금배는 강팀들이 대거 출전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지난해 우승팀인 경기 평택진위FC와 준우승팀 경북 영덕고 등 몇몇 팀들이 다른 대회에 출전하기로 하면서 출전팀이 예년보다 다소 줄었다. 그렇지만 열기만큼은 변함없었다.

특히 조별리그 빅매치인 서울 영등포공고-충북 제천제일고전은 제천축구센터 1구장 스탠드를 거의 가득 채울 만큼 뜨거운 관심 속에 치러졌다. 지난 2월 백운기에서 우승한 영등포공고는 서울 보인고, 강원 강릉중앙고와 함께 대회 우승후보로 꼽힌다. 이달초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아시안컵 준우승 멤버로 주목받는 영등포공고 김현민이 선발 윙어로 나서 시선을 끌었다. 그러나 안방에서 홈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은 제천제일고도 만만치 않았다. 팽팽한 0의 균형은 후반 35분에야 깨졌다. 영등포공고는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상대 골키퍼가 경합 중에 쓰러졌고, 김민성이 빈 골문을 정확히 노린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김현우가 빠른 역습으로 만든 찬스를 마무리해 2-0으로 승리했다. 또다른 우승후보인 강릉중앙고는 경기 구리고와 1-1로 비겼다.

서울 중앙고가 20일 충북 제천축구센터 1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여주U18과의 경기에서 득점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서울 중앙고가 20일 충북 제천축구센터 1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여주U18과의 경기에서 득점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3년 만에 대통령 금배에 출전한 전통의 강자 인천 부평고도 경북 글로벌선진고를 상대로 5-0 대승을 거뒀다. 부평고는 대회 역사상 단 두 팀 뿐인 대회 2연패(2015·2016)팀이자, 대통령 금배 최다 우승(6회)팀이다.

경기 화성시 U-18은 서울 도봉FC U-18를 8-0으로 완파했다. 정승빈과 이윤재가 나란히 2골씩을 기록했다. 충남 서산FC U-18은 1-1이던 경기 종료 직전 유도희의 결승골이 터지며 서울 광진 U-18를 2-1로 제압했다. 경기 초지고는 5월초 금석배에서 준우승한 서울 상문고를 3-1로 꺾고,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서울 중대부고는 전반에만 2골을 내준 뒤 내리 3골을 넣어 조별리그 첫 경기를 짜릿한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서울 중앙고는 경기 여주시 U-18을 4-0으로 제압했다.

대통령 금배는 2020년에도 제천에서 열렸다. 당시 폭우 피해로 예정된 경기를 치르지 못했던 제천축구센터는 개축 등을 통해 새 단장해 선수들을 맞이했다. 올해도 최근까지 많은 비가 내려 토사가 그라운드로 밀려들었지만, 제천시의 빠른 대처로 말끔한 잔디에서 대회를 개막했다. 대회 관계자는 “시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줘 쾌적한 환경에서 대회를 시작했다”고 만족해했다.

강원 강릉 중앙고가 20일 충북 봉양건강축구센터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경기 구리고와의 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강원 강릉 중앙고가 20일 충북 봉양건강축구센터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경기 구리고와의 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경향신문과 대한축구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대통령 금배는 올해 31개 팀이 참가한다. 8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상위 2개팀이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8강까지는 제천축구센터와 봉양건강축구캠프 등 총 5개 구장에서 열리고, 준결승과 결승은 제천종합운동장으로 장소를 옮겨 치른다. 결승(오전 10시)을 제외한 전경기는 한낮 무더위를 피해 오후 5시 이후 야간경기로 열린다.

올 대통령 금배는 프로축구연맹 공식 부가데이터 제공업체인 비프로11에서 예선부터 4강까지 유튜브 채널 ‘비프로TV’에서 생중계한다. 결승은 SBS스포츠에서 생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