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금배X스타] 제천제일고 반등의 첫 승리, 주장 권기민 “학부모님들의 든든한 응원받는 안방 대회서 우승할래요”

충북 제천제일고 주장 권기민 선수가 22일 충북 봉양건강축구캠프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경기 청운고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충북 제천제일고 주장 권기민 선수가 22일 충북 봉양건강축구캠프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경기 청운고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충북 제천제일고가 안방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 금배 전국고교축구대회 조별리그에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시즌 최고 성적을 향한 자신감이 채워졌다.

제천제일고는 지난 22일 제천축구센터에서 끝난 대회 2조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경기 청운고에 6-0으로 승리했다. 앞서 서울 영등포공고전에서 0-2로 패한 제천제일고의 대회 첫 승리다. 3학년 주장 권기민은 “제천에서 열리는 대회로 지역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데 첫 경기에서 아쉽게 졌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변함없이 응원해주신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씩씩하게 말했다.

자칫 크게 흔들릴 수 있는 팀을 바로잡은 데엔 권기민의 역할이 컸다. 권기민은 주축 수비수로 안정적으로 수비라인을 이끌면서 주장으로도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제천제일고는 지난 20일 우승후보로 지목된 영등포공고와 첫 경기에서도 대등하게 잘 싸웠다. 대회 직전 선수들이 대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제대로 훈련을 할 수 없던 상황이었음에도 안방에서 뜨거운 응원을 받은 제천제일고 선수들은 빠른 공수 전환을 통해 상대를 괴롭혔다. 그러나 경기 막바지 골키퍼가 쓰러진 상황에서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 상황을 두고 심판 판정에 강하게 항의한 한상구 감독도 퇴장 당했다.

권기민은 경기 뒤 심판에게 항의하던 선수들을 진정시키는 등 뒤숭숭하던 팀 분위기를 추슬렀다. 권기민은 당시 상황을 두고 “심판 판정은 우리 팀 입장에서 아쉬었지만 판정은 이미 나왔으니, 다음 경기에 다시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충북 제천제일고 임성현 선수가 22일 충북 봉양건강축구캠프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경기 청운고와의 경기에서 득점 후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충북 제천제일고 임성현 선수가 22일 충북 봉양건강축구캠프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경기 청운고와의 경기에서 득점 후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올해 제천제일고의 전국대회 최고 성적은 16강이다. 제천에서 열린 대통령 금배에서는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권기민은 “거의 시즌 마지막 대회인데 우리 선수들 모두 단합해서 한마음으로 승리를 위해 나아가겠다. 이번에는 꼭 우승하고 싶다”고 다부진 목표를 이야기했다. 그는 또 “우리가 여기까지 오기까지 부모님들이 너무 고생해주셨고 뜨겁게 응원해주셨다. 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남은 경기에서도 기대에 부응하는 아들들이 되겠다”는 다짐과 함께 “일단 다음 경기를 이겨야 16강에 오를 수 있다”며 긴장감을 유지했다.

권기민은 “센터백으로 큰 키(185㎝)는 아니지만 스피드와 제공권에는 자신있다”며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선수가 롤모델인데, 국내에서 최고 수비수로 활약한 뒤 언젠가는 태극마크를 달고 뛰는게 목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