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논란으로 남은 ACLE 티켓 배분

2023~2024시즌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 편성표 | AFC

2023~2024시즌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 편성표 | 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엘리트(ACLE) 티켓은 누구의 몫일까.

아시아축구연맹(AFC)이 2024~2025시즌부터 아시아 클럽 대항전 개편에 나서면서 티켓 배분 셈법이 복잡해졌다.

기존의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를 확대 개편해 ACLE와 ACL2로 나누는데, 상금 규모부터 남다르다. 현재 ACL 우승 상금 금액은 400만 달러(약 52억원). ACLE는 1180만 달러(약 155억원)로 3배 가까이 늘어나는데 웬만한 K리그 기업 구단의 선수단 연봉 규모와 맞먹는다.

문제는 AFC가 ACLE 티켓 배분과 관련해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국내에는 ACLE 3장과 ACL2 1장을 통보한 가운데 티켓 배분 권한은 대한축구협회과 프로축구연맹에게 넘기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지금껏 K리그1 우승팀과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팀이 본선에 직행하는 2장을 손에 넣고, 남은 2장(직행 1장+플레이오프 1장)을 리그 성적(2~3위)에 따라 나눠가지는 형태다. 이대로 결론을 내린다면 ACLE는 울산 현대(K리그1 우승팀)와 포항 스틸러스(FA컵 우승팀·현재 리그 2위), 그리고 정규리그 차순위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협회가 이번 기회에 티켓 배분을 다시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것도 사실이다. FA컵이 단 7경기(ACL 진출팀 5경기)로 우승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자격 시비가 끊이지 않는다. 유럽은 리그 성적이 유럽챔피언스리그라는 최고의 무대에 출전하는 기준이라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협회의 한 관계자는 “아직 이 부분에 대해선 더 논의가 필요한 게 사실”이라면서도 “만에 하나 이 방침에 변화가 생기더라도 2024~2025시즌 ACLE만큼은 이미 FA컵 우승을 확정한 포항이 출전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기동 포항 감독은 “FA컵은 아마추어와 프로를 망라해 최고의 권위를 갖고 있는 대회가 아닌가”라면서 “이 참에 티켓 배분 뿐만 아니라 상금을 더 올리면서 권위를 세우는 것도 방법이라도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