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대기업 취업자 7년 만에 최대 감소

대기업 취업자가 7년 만에 가장 큰 감소치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분기 1만8000명이 줄어든 데 이어 2개 분기 연속 감소했다. 이는 전체 취업자 수는 늘고 있지만 청년들이 선호하는 ‘질 좋은 일자리’는 더 나빠지고 있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31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300인 이상 대기업 취업자 수는 246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2만5000명 감소했다. 지난 2010년 3분기, 8만4000명이 줄어든 이후 27개 분기(6년 3분기)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1분기를 정점으로 급격하게 둔화해 온 대기업 취업자 수는 특히 지난해 4분기 증가폭이 2만명까지 줄어들며 증가세가 급격하게 감소했다. 이어 올해 1분기에는 1만8000명 줄며 5년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2분기에는 감소 폭을 더 키웠다.

반면 1∼4인 영세기업 취업자는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분기 1∼4인 기업 취업자 수는 987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14만7000명이 증가했다. 이는 2014년 1분기에 19만6000명이 늘어난 이후 13분기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수치다. 대기업 취업자 수가 본격적으로 줄기 시작한 지난해 2분기 이후 매 분기 증가폭을 키우고 있는 것. 통계청은 이에 대해 대기업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제조업이 최근 부진을 면치 못하는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지난달 1만6000명 증가하며 지난해 6월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로 전환됐지만 2분기 기준으로 보면 여전히 2만3000명이 줄어든 상태다.

한편 2분기 자영업자는 567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6만6000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늘어난 자영업자 중 79%(5만2000명)는 직원이 없는 1인 사업체들이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대기업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것은 제조업과 금융·보험업 등 덩치가 큰 기업의 고용상황이 완전히 회복되지 못한 영향이 있다”며 “고용시장이 다소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질적으로는 미흡한 모습”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