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여신강림’ 단체사진 논란 사과

tvN ‘여신강림’ 제작진이 단체사진 관련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사과했다. 차은우 SNS

tvN ‘여신강림’ 제작진이 단체사진 관련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사과했다. 차은우 SNS

tvN 드라마 ‘여신강림’ 측이 단체사진을 촬영하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사과했다.

‘여신강림’ 측은 지난 7일 입장문을 통해 “촬영 종료 후 제작진 단체 사진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라며 “‘여신강림’ 팀은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무사히 종료했으나 촬영 직후 진행된 마지막 기념사진 촬영에 잠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순간의 부주의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촬영 현장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여신강림’에서 주연으로 출연한 그룹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가 지난 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신강림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제작진 여러분들 다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수호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단체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해당 사진에는 100여명의 스태프가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턱스크’를 한 채 서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코로나19에 적절하지 못하다”는 비판을 쏟아내자 차은우를 포함해 해당 사진을 올린 배우들은 사진을 삭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