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김선호의 케미 분석

tvN 제공

tvN 제공

신민아와 김선호의 케미가 ‘갯마을 차차차’를 향한 기대감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있다.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의 신민아와 김선호가 서로의 캐릭터에 대한 매력와 커플 케미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다는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가장 로맨틱한 만남이라는 반응을 이끌어내며 수많은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후 포스터를 비롯해 티저 영상과 종합 예고 등 공개되는 콘텐츠마다 신민아와 김선호의 투 샷은 완벽한 케미를 예고하는 것은 물론, 각각의 캐릭터에 대한 매력을 극대화 시키며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무한 자극하고 있다.

신민아는 극 중 미모도, 스펙도 뭐 하나 빠지는 것 하나 없는 도시여자 혜진 역을 맡았다. 김선호는 공식적인 직업은 없지만 못하는 것도, 모르는 것도 없는 만능맨이자 마을 반장님으로 활동 중인 바닷마을 남자 두식을 연기한다. 라이프 스타일부터 극과 극인 두 사람은 서로 만났다하면 으르렁거리며 티격태격하지만, 어느샌가 서로에게 차츰 스며들면서 썸을 타기 시작할 예정. 이들의 관계는 가슴을 콩닥거리게 하는 설렘은 기본, 팽팽한 로맨틱 텐션을 유지하게 만들 티키타카 케미까지 동반되어야 하기에 이번 드라마로 함께 첫 연기 호흡을 맞추는 신민아와 김선호를 향한 기대와 관심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에 신민아와 김선호가 생각하는 서로의 캐릭터 매력이 무엇인지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끈다. 먼저 신민아는 “‘두식’이는 따뜻하고 자신의 삶을 즐길 줄 아는 매력을 가진 캐릭터다. 두식이의 다정다감하고 자유로운 모습이 시청자분들에게 기분 좋음으로 다가갈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김선호는 “‘혜진’이라는 인물을 신민아 배우가 표현하는 것 자체가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혜진이는 언제 어디서나 자연스럽게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캐릭터인 것 같다. 시청자분들도 보시는 내내 즐겁고 함께 행복해 지는 기분 느끼실 것 같다”고 밝혔다. 두 배우가 서로의 캐릭터를 각각 다정다감하고, 사랑스럽게 바라본 것처럼 극 중에서도 그 마음이 녹여져 표현되었을지 더욱 궁금해진다.

그런가하면 서로가 생각하는 혜진과 두식의 케미에 대한 두 사람의 센스 넘치는 답변도 인상적이다. 신민아는 “혜진과 두식의 케미는 한 마디로 ‘네 박자’ 케미다. 그만큼 쿵짝이 잘 맞는다. 늘 티격태격하는 것 같아도 어렵거나 힘든 일이 생겼을 때 누구보다 합이 잘 맞고, 모든 게 다른 것 같아도 알고 보면 공통점이 있는 두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드라마의 제목인 ‘갯마을 차차차’와 연결지어 혜진과 두식의 케미를 ‘네 박자’라고 표현한 신민아의 센스가 돋보인 답변이었다.

김선호는 혜진과 두식의 케미를 한 마디로 ‘식혜 케미’라고 표현했다. “‘식혜커플’이라는 애칭처럼 혜진과 두식이의 케미도 ‘식혜’랑 닮은 것 같다. 무더운 여름에 시원하고 달짝지근한 식혜가 생각나듯이 식혜커플도 여러분께 자주 생각나고, 시원하고 달달한 느낌을 드리고 싶다”며 극 중 캐릭터 이름을 딴 애칭을 빗대어 로맨스의 달달함까지 챙기는 것을 잊지 않았다. 마지막에는 “사실 식혜커플이라는 애칭이 계속 생각나서 식혜 케미라고 답변해봤다”라고 덧붙여 드라마를 손꼽아 기다리는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수줍게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오는 8월 28일(토) 밤 9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