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아우디, 레알 마드리드 1군 전원에 차량 한 대씩 선물…가장 비싼 차 고른 선수는?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아우디로부터 제공받은 차량 옆에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 홈페이지 캡처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아우디로부터 제공받은 차량 옆에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 홈페이지 캡처

명문 구단을 달라도 한참 다르다. ‘은하계 군단’이란 말이 맞긴 맞는 모양이다.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 감독과 1군 선수 23명이 구단 공식 스폰서 아우디로부터 고급 승용차를 선물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22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네딘 지단 감독을 포함한 1군 선수단 전원이 홈 구장인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 주차장에서 아우디 차량을 1대씩 제공받았다”고 밝혔다.

아우디 관계자는 “17년 동안 아우디와 레알 마드리드는 성공적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며 “성공적인 동맹을 정의하는 힘과 공통 가치를 강조했다”고 이번 행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에게 지급된 차량은 오염 물질 배출량 감소에 초점을 맞춘 고급 기술이 적용됐다”고 밝혔다.

스페인 일간 ‘마르카’는 ‘누가 가장 비싼 차를 받았는지’ 에 주목하며 레알 마드리드 선수단이 선택한 모델과 추정 가격을 공개했다.

마르카에 따르면 가장 비싼 차를 고른 선수는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였다. 그는 선수들 가운데 최고가인 약 16만유로(약 2억1500만원)짜리 RS Q8 콰트로를 택했다. 이어 카세미루가 그 다음으로 비싼 14만8000유로(약 2억원) 상당의 RS 7 스포츠백 콰트로를 골랐다. 반면 주전 공격수 카림 벤제마는 5만2880유로(약 7126만원)의 가장 저렴한 모델(Q5 40TDI 콰트로)을 선택했다.

지단 감독은 RS 6 Avant 콰트로(14만2580유로·약 1억9200만원)를 골랐다.

팬들은 소셜미디어(SNS)에 “역시 ‘은하계 군단’은 다른 혹성에 살고 있다” “나의 직장에서는 결코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며 부러움을 나타냈다.